전남 완도해역, 선박 전복 사고 발생...승선원 13명 전원 안전 확보

완도
전남 완도해역, 선박 전복 사고 발생...승선원 13명 전원 안전 확보
운항 중 무인도(오도)와 선박 충돌
  • 입력 : 2023. 11.20(월) 16:28
  • 정기성 기자
[광주전남뉴스/정기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는 오늘 20일 오전 03시 54분 무렵 완도VTS는 전남 완도 어룡도 인근 해상에서 A호(5000톤급, 모래운반선, 13명)가 운항 중 섬에 충돌한 사항을 인지, 상황실에 신고 접수하여 긴급 출동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선박 A호는 모래 운반 차 진해로 이동 중 어룡도 인근 섬(무인도)에 충돌했다는 신고 접수와 동시에 경비함정 9척, 파출소 연안구조정,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 인근서 목포·여수 방제정 총 4척, 서특대, 여수항공대와 공동 현장 대응 중이다.

해경은 구명조끼 착용을 지시하며 승선원 13명(내국인 10명, 인도네시아 3명) 전원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급속하게 기울어 전복된 선박 주변 해상으로 기름 유출 대비 방제대책본부를 가동, 전 직원 비상소집하는 등 현장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당시 전복 선박에는 유류가 다수 적재되어 있어 파공부위 봉쇄작업을 위해 서특단, 완도구조대 동원 선저 파공 확인 및 해양오염 대비 오일펜스 설치 등 2차 피해 예방 중이다.

완도해양경찰서는 해양오염대비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해양오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자세한 사고 경위를 확인 중이다.
정기성 기자 hhs5151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