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선제적 빈대 확산 차단 나서

전남
전남도, 선제적 빈대 확산 차단 나서
합동대책반 구성해 정보 제공·시군 보건소 상담전화 운영
12월 8일까지 집중 점검기간…숙박시설 등 살펴 방제 방침
  • 입력 : 2023. 11.14(화) 12:49
  • 박칠석 기자
[광주전남뉴스/박칠석 기자] 전라남도가 전국적인 빈대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방제반 기술교육 등 집중 차단 관리에 나섰다.

전남도는 14일 현재까지 지역에서 빈대 출몰·피해사례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최근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빈대가 출몰함에 따라 선제적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숙박업, 기숙사 등 빈대 발생 우려가 높은 시설 소관 부서를 포함한 빈대 합동대책반을 구성하고 빈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22개 시군 보건소에 상담 전화 운영을 시작했다.

특히 오는 12월 8일까지 4주간을 집중 점검기간으로 정해 숙박시설 등 빈대 발생 우려가 높은 대상시설 1만 7천 개소의 침구 위생, 빈대 흔적 여부 등을 점검한다.

또한 빈대 발생 시 영업자는 자체 방제를 원칙으로 하되 자체 방제가 어려운 취약계층에 대해선 보건소 방제반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전남도는 일단 1억 원의 예산으로 스팀·청소기 등 빈대 방제물품, 환경부 승인 살충제 등을 시군에 지원할 방침이다.

전례 없던 빈대 방제를 효과적으로 실시하기 위해 방역협회와 함께 보건소 방제반의 전문적 기술교육도 실시한다.

영업자 단체와 방역업체 간 업무협약을 해 전문가 예찰을 하고, 빈대 안심 스티커도 업소 입구에 부착해 도민과 관광객 불안을 덜어내기로 했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빈대는 감염병을 전파하는 곤충이 아니므로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빈대 관련 정확한 정보를 안내하고 공중위생업소를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빈대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칠석 기자 2556p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