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여성친화도시 우수지자체 ‘국무총리 표창’ 받아

순천
순천시, 여성친화도시 우수지자체 ‘국무총리 표창’ 받아
민·관 협력 통한 성평등 문화 확산 등 지역특화사업 추진 성과 인정
  • 입력 : 2023. 03.16(목) 20:27
  • 박칠석 기자
[광주전남뉴스/박칠석 기자] 순천시(시장 노관규)는 16일 여성가족부 주최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2년 여성친화도시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여성친화도시 조성 유공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여성친화도시 조성 유공 포상은 여성친화도시 조성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양성이 평등한 지역사회 조성에 기여한 자치단체 중 서류심사와 현지실사 등을 거쳐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3곳만을 우수기관으로 선정한다.

시는 지난 2017년 12월 여성친화도시에 첫 지정되고, 2021년 재지정되면서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동안의 단계적 목표를 가지고 여성친화도시 2단계로서 여성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의 안전과 돌봄 분야 등에서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사업들을 펼쳐왔다.

이번 수상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하여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성평등 명예 활동가 양성 ▲순천형 성평등 표준교안 제작 ▲시민 대상 다양한 양성평등 캠페인 추진 ▲함께하면 행복해지는 맞살림, 맞돌봄 양성평등 영상공모전 개최 ▲여성친화마을 조성 ▲ 안전모니터링 확대 등의 지역특화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한 점을 인정받아 영광을 안게 됐다.

특히, 시의회와 행정 그리고 시민들이 함께 성평등과 여성친화도시에 대해 함께 고민해보고 대안을 찾아보는 협력과 연대의 장이였던‘순천시의회와 함께하는 성평등 포럼’과 ‘광주·전남 여성친화도시 포럼’을 연속 기획한 순천시 성평등 릴레이 포럼이 성평등 문화 정착 조성에 기여한 점도 높이 평가 받았다.

순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행정에서는 성인지적 감수성과 여성친화적인 관점으로 정책을 수립하고, 시민의 협력을 이끌어 여성친화도시 순천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칠석 기자 2556p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