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번째 월요대화, “광주 음식 다 맛있지만 대표선수가 없다”

광주
21번째 월요대화, “광주 음식 다 맛있지만 대표선수가 없다”
참석자들 대표브랜드 개발 절실…음식아카이빙·푸드시장 등 제안
강 시장 “김치축제 등 행사 연계 광주의 멋 담은 대표음식 발굴”
  • 입력 : 2023. 03.14(화) 19:03
  • 안애영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지난 13일 오후 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월요대화에 참석해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음식콘텐츠 개발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광주전남뉴스/안애영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지난 13일 오후 시청 다목적홀에서 21번째 월요대화를 열어 음식·홍보마케팅 전문가, 관광산업 관계자 등과 함께 ‘미식관광 활성화를 위한 음식콘텐츠 개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대화에는 강기정 시장을 비롯해 박상현 맛 칼럼니스트, 김홍탁 ㈜파울러스 최고창조책임자, 윤상현 한국외식중앙회 광주시지회 부장, 윤혁진 ㈜오로지스튜디오 대표, 송영애 (재)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문화진흥팀장, 정난희 ㈔빛고을전통음식아카데미 회장, 최지영 ㈜좋은피알착한기업 대표이사, 정정숙 (재)광주관광재단 관광사업팀장, 광주시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김준영 신활력추진본부장‧박영재 문화기반조성과 학예연구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의 맛 이야기’를 주제로 진행됐다.

대화에 앞서 박상현 맛 칼럼니스트는 ‘광주시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음식 콘텐츠 개발 방향’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음식점 현황·음식 체험·음식 이벤트·음식 상품 등 지역 관점에서 본 음식 콘텐츠 종류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1960~1970년대 낭만과 산업화의 상징과 같은 ‘황금동 스탠드바’ 등 지역 자산을 현대 관점에서 재해석해 활용할 것을 주문하는 한편 다양한 지역음식을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는 푸드시장 운영도 제안했다.

박영재 학예연구사는 진주냉면을 중심으로 ‘전통음식 복원사례에 따른 전략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박 학예연구사는 “역사에 기반한 전통음식의 재해석은 광주시 대표음식을 개발할 수 있는 핵심전략”이라며 “광주만의 문화유산을 활용해 새로운 전통을 재창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수요자 맞춤형 음식 개발 ▲‘맛집 거리’ 특화 ▲인문학 요인을 더한 음식강좌 발굴 ▲트렌드에 맞는 전통음식 재현 ▲스토리를 접목한 대표음식 발굴 ▲음식 아카이빙 ▲맛 전문가 육성 ▲맛집·관광 연계 통합 관리 ▲지역축제 유료 운영 등을 제안했다.

정난희 빛고을전통음식아카데미 회장은 “프랑스는 전통만을 고수한 반면 이탈리아는 수요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며 꾸준히 발전시켜 이제는 대중적 음식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광주는 식재료도 풍부하고 모든 음식이 맛있다고들 하지만 대표 음식이라고 떠올릴만한 것이 없다. 광주의 손맛이 담긴 발효음식을 대표음식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혁진 오로지스튜디오 대표는 “광주에는 떡갈비‧오리탕 말고도 맛있는 음식이 많지만, 관광과 엮어내지 못하고 있다”며 “복잡한 전략보다는 ‘포항 회타운’ ‘전주 막걸리골목’ ‘안동 찜닭거리’ 등 MZ세대를 끌어들일 수 있는 특화된 맛집거리를 발굴하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송영애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문화진흥팀장은 “전주비빔밥, 전주한정식, 전주막걸리, 전주초코파이 등은 모두 만들어진 관광상품이지만, 지금은 전주를 대표하는 이미지가 됐다”며 “관광콘텐츠 개발은 예산지원을 수반한 기관장의 의지와 변화에 도전하는 끊임없는 시행착오가 필요하며, 연구인력 양성도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

박상현 맛 칼럼니스트는 “통영시가 이순신 장군을 스토리텔링하는 방식으로 ‘이순신 밥상’을 선보였지만, 성공하지 못한 이유는 변화하는 트렌드를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전통적인 요인을 더해 맛 브랜드를 만들려면 전통을 복원하는 것이 아닌 재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지영 좋은피알착한기업 대표이사는 “광주는 유네스코 재인증이라는 큰 성과를 거뒀지만, 시민들은 ‘지오’의 가치에 대해 잘 모른다”며 “탄소중립시대에 발 맞춰 지오푸드와 같은 ‘기후음식’ 발굴에 선도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냈다.

윤상현 한국외식중앙회 광주시지회 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은 물론 편의점 점심식사, 간편식 인기 등의 트렌드까지 생겨나면서 음식업계가 엄청난 타격을 입었다”며 “‘미식관광’도 좋지만 음식업계의 현실을 반영한 정책 마련도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김홍탁 ㈜파울러스 최고창조책임자는 “광주하면 맛과 멋의 고장으로 인식되어 있는데, 와서 보니 맛집을 육성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나 보존(아카이빙)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놀랐다”며 “광주의 음식을 전국에 알릴 수 있는 팝업 레스토랑을 수도권에서 운영한다면 입소문을 통해 자연스럽게 광주로 음식관광을 오는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정정숙 광주관광재단 관광사업팀장은 “통계 자료를 기반으로 광주를 찾은 외지인이 어떻게 광주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미식의 상품화되고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대표음식 발굴부터 관광으로 연계하는 것까지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이 절실하다”고 제시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광주세계김치축제, 푸드페스타 등 지역에서 여러 종류의 음식행사가 매년 열리고 있지만,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이 자리에서 제안된 의견들이 ‘광주의 멋을 담은 대표음식 발굴’이라는 고민의 답을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월요대화’는 각계각층의 시민과 교육·청년·경제·창업 등 8개 분야 주요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로,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시장 주재 대화 창구다. 오는 20일에는 인문학 도시구축을 주제로 22번째 월요대화를 열 예정이다.
안애영 기자 aayego@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