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폭염 대응체계 구축…무더위 쉼터 161개소 지정

동구
광주 동구, 폭염 대응체계 구축…무더위 쉼터 161개소 지정
9월30일까지…그늘막·살수차 운영 등 폭염 피해 만전
  • 입력 : 2021. 07.19(월) 18:41
  • 임명순 기자
[광주전남뉴스/임명순 기자]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재해 및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폭염종합대책을 수립하고 폭염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동구는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집중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 종합대책 추진 및 상황관리를 위한 부서별 합동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운영해 폭염 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동구는 폭염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경로당 111개소, 복지관, 작은 도서관 등에 무더위 쉼터 161개소를 지정·운영하고 올해 처음으로 13개 동 행정복지센터, 노인종합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에 양산 대여소 17개소를 운영한다.

안전사고 위험이 예상되는 건설현장 및 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강화하고, 도심 열섬현상 예방을 위해 ▲폭염특보 발령 시 오후 2~4시 사이 6개 노선(60㎞)에 집중적으로 살수차 운영 ▲횡단보도 등 대기시간이 필요한 곳에 그늘막 70개소를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동구는 백신접종센터 운영에 있어서도 실외 대기자를 위한 가설 시설물에 대형 선풍기 및 폭염 예방물품을 제공하고 실외 몽골텐트를 설치할 계획이다.

폭염으로 가장 취약한 돌봄 어르신과 건강 취약계층에 대한 집중관리를 위해 ▲노인맞춤 돌봄 서비스 수행기관의 수행인력을 통한 안전 확인 ▲건강취약노인 일일 피해상황 및 조치사항 보고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취약노인 지원시스템 PC 및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독거노인·장애인 대상 응급안전확인 체계 구축 등 적절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올해는 급속한 코로나19 확산에 무더위까지 겹쳐 그 어느 때보다 다각적인 주민 안전대책이 필요할 때”라면서 “폭염으로부터 모든 주민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폭염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순 기자 insgood@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