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수산피해 복구지원 단가 인상을”

전남
김영록 지사, “수산피해 복구지원 단가 인상을”
강진 마량 전복 폐사 현장 찾은 해수부장관에게 제도 개선 건의
  • 입력 : 2021. 07.12(월) 21:27
  • 박용덕 기자
[광주전남뉴스/박용덕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2일 문성혁 해수부장관과 함께 집중호우로 대량폐사 피해를 입은 강진 마량면 마량해역 전복 양식장을 방문해 피해 실태를 살피고, 복구지원 단가 인상 등 현실적인 복구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지난 5~7일 3일간 쏟아진 집중호우로 마량해역 전복 해상가두리 양식장에 담수가 유입돼 염분농도(5~15pus)가 낮아지면서 전복의 생리 활성화에 영향을 미쳐 32어가의 전복 2천291만 마리 전량이 폐사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어업인 애로사항을 살핀 후 문성혁 장관에게 “현재 수산생물 복구지원 단가는 실거래가의 평균 23.4%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며 “재해복구 단가를 실거래가 대비 50% 이상으로 인상하고, 종자 배양장 피해에 대한 재해복구 보상기준을 신설하는 것은 물론, 재해예방 대응 능동형 가두리 그물망 설치사업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현재 전복 피해 복구 지원 단가는 2년 양성 시 8cm로 실거래가 3천 원이지만 복구비는 770원으로 25.7% 수준이어서 지원단가 현실화가 절실하다.

전복 종자 피해 시엔 복구 산정 기준이 없어 지원 대상에서 아예 제외돼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재해예방 대응 가두리 그물망의 경우 현재 수심 3m의 그물망을 쓰고 있는데, 고수온 피해를 줄이기 위해 수심 5m의 그물망을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지난 5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전남지역 해양수산피해는 장흥, 강진, 해남, 진도를 중심으로 총 114어가에 227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해양쓰레기는 초모목류 등이 육상에서 유입해 해남 2천618톤 등 6개 시군에서 3천61톤이 발생했다.

전남도는 여름 피서철 관광객 방문을 대비해 해양쓰레기를 신속히 수거해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고, 무더위 등 수온 상승에 따른 수산생물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피해복구에 온힘을 쏟고 있다.
박용덕 기자 hhs5151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