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인공태양’ 연구시설 유치 잰걸음

전남
전남도, ‘인공태양’ 연구시설 유치 잰걸음
- 나주서 ‘신의 영역으로 도전:새로운 태양을 찾아서’ 주제 포럼
  • 입력 : 2024. 06.04(화) 18:50
  • 박칠석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4일 켄텍 대강당에서 열린 2024 매경·켄텍 포럼에서 주요 내·외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전남뉴스/박칠석 기자] 전라남도는 한국에너지공대(켄텍)·나주시 등과 공동으로 4일 나주혁신도시 켄텍 대강당에서 ‘신의 영역으로 도전: 새로운 태양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전문가 포럼을 열어 인공태양 연구시설 유치 발걸음을 재촉했다.

포럼은 미래 에너지산업의 중요성과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진호 켄텍 총장 직무대행, 윤병태 나주시장, 신정훈·김주영 국회의원, 김동철 한전 사장, 오영국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이주희 동신대 총장, 켄텍 학생, 시민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박진호 직무대행의 ‘새로운 태양, 새로운 에너지를 찾으려는 인류의 노력’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로 시작됐다.

이어 노승정 단국대 교수가 ‘탄소중립과 에너지 난제 해결’ 주제 발표 후,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 패널로는 이경수 인에이블퓨전 대표, 임채영 원자력연구원 본부장, 나용수 서울대 교수, 박웅희 전남연구원 수도권유치지원센터장이 참석했다.

포럼 주제인 인공태양은 미래 에너지산업의 기저전원으로서 친환경에너지이자, 수소 1그램으로 석유 8t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탄소중립과 대용량 에너지 생산을 위해 전 세계 주요 선진국에서 기술개발을 추진 중이며, 과학 분야에서 가장 기대받는 기술 중 하나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인공태양 산업의 중요성을 일찍이 인식하고, 선제적으로 8대 핵심기술 중 하나인 ‘초전도 도체 연구시설’을 켄텍에 구축하고 있다. 나주지역은 한국전력을 비롯한 300개 이상의 전력 기업과 빛가람혁신도시 등 뛰어난 정주 여건을 갖추고 있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이를 기반으로 향후 인공태양 연구시설 부지 공모사업 유치와 산업 육성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축사에서 “에너지신산업 글로벌 혁신특구, 규제자유특구, 기회발전특구까지 모든 게 조성된 전남 나주가 인공태양의 최적지”라며 “태양광, 해상풍력에 핵융합 시설까지 확보해 전남이 글로벌 에너지 수도로 도약하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나주시는 120만m² 규모의 에너지국가산단과 40만m² 규모의 산학연 에너지 클러스터를 조성 중이고, 기회발전특구,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을 통해 미래 에너지산업을 위한 견고한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며 “에너지 신산업을 선도할 미래 첨단과학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칠석 기자 2556p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