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푸소 체험'에 부산·서울 학생들 찾아와

강진
'강진 푸소 체험'에 부산·서울 학생들 찾아와
- 부산광역시 신도중학교 학생 200명 경상도 최초 방문
- 6월 서울특별시 청운중학교 학생 150명도 예정
  • 입력 : 2024. 05.23(목) 12:16
  • 정기성 기자
[광주전남뉴스/정기성 기자] 강진을 대표하는 농촌 체험형 관광상품인 푸소(FU-SO)체험이 5월 본격적인 학교 수학여행철을 맞이해 부산과 서울 등 대대도시 학생들의 체험 방문도 잇따르고 있다.

23일 강진군에 따르면 푸소는 필링-업(Feeling-Up) 스트레스-오프(Stress-Off)의 줄임말로 군이 2015년 전국에서 최초로 만든 농촌형 체험 프로그램이다.

학생푸소(FU-SO)체험은 강진의 대표 관광지 투어와 더불어 도시의 학생들이 농촌에서 1박2일 또는 2박3일간 생활하며 농촌의 여유와 감성은 채우고 일상의 스트레스는 풀어가는 프로그램으로 농가주와 아이들의 정서적인 교류와 소통은 물론, 경제적 가치도 함께 창출하고 있다.

최근 부산광역시의 신도중학교 학생 200명이 경상도 지역 최초로 강진 푸소체험을 다녀갔다.

손은정 부산신도중학교장은 “다산청렴연수원에서 운영 중인 공무원푸소를 수료한 후 학생들이 푸소체험을 통해 올바른 인성 함양과 과도한 경쟁사회의 도심을 벗어나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시골 어른들의 지혜를 직접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푸소 체험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6월에도 서울특별시 청운중학교 학생 150여명이 2박 3일 일정으로 강진 푸소체험을 할 예정이다.

농촌체험형 학생 푸소(FU-SO)는 올해 36개 학교 6100명의 학생들의 예약이 완료됐으며, 내년에도 12개 3500명이 예약을 마친 상태다.

자세한 푸소체험 예약 사항은 강진군청 문화관광과(061-430-3314) 또는 강진푸소홈페이지로 하면 된다.
정기성 기자 hhs515100@naver.com